질보단 양을 먼저 채우는게 뇌에게 부담이 없는 방식

바로 행동으로 옮기기 위해서는 양’ -> 질’이라는 순서를 의식하는 것이 중요하다. 가장 먼저 행동의 양’을 늘리는 것. 그 이후에 행동의 질’을 향상시키는 것이 포인트다. 이떄 힘을 발휘하는 것이 임시 결정과 임시 행동’이라는 방법이다. 뇌에는 가소성(neural plasticity)이란 성질이 있어 아주 조금씩의 변화만 받아들일있다.

우리 뇌에는 측좌핵’이라고 불리는 곳이 존재하는데, 측좌핵에서는 자극을 받으면 의욕을 고취하거나 즐거움을 느끼게 하는 도파민’이라는 호르몬이 분비된다. 바로도파민이 행동력의 근원이 된다. 그 스위치를 켜기만 하면 누구나 바로 움직일있는 것이다. 해야할 행동의 앞부분이 되는 10초 정도의 작은 한걸음”을 해보는 것도 측좌핵을 자극하는 효과가 있다.

  1. Commitboard만들고, 습관 만들기 허들이 굉장히 낮아졌다. Commitboard는 일단 1-4점까지 목표를 두고 일단 하는 것”에 초점을 맞춘다. 일단 하기만 하면 1점으로도 커밋보드를 초록색으로 채울있기 때문이다. 원래 시트로만 운영하다가 근래 iOS Shortcut 앱을 사용해서 모바일에서 바로 기록하기 쉽게 만들었더니, 더 행동하기가 쉬워졌다. 뇌를 trick 하기 좋은 도구인같다.
  2. 일단 양을 채우고 나면(습관마다 다르겠지만 3주정도면 관성이 붙는같다) 질을 올리기 시작해야한다. 질을 올리기 위해 점수를 활용한다. 점수가 지난 4주 동안 상승세인지, 지난주에 비해 얼마나 올랐는지를 트래킹하면 의식적으로 점수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게 된다.
  3. 운동이랑 글쓰기에 대해 해보고 있는데, 꾸준히 했던 운동을 기준으로 2점 이상이면 조금 올라온같고, 3점 이상되어야 만족스럽게 성장하고 있는 상태가 될 것 같다.(여태까지 최고점이 3점) 글쓰기는 아직 1점대라 습관만들기 단계라고 봐야할같다.

Date
2022-05-14